하해 이희섭의 PHOTO21
Copyright photo21.or.kr All rights reserved
       
 
118 x 29
1_main_html
자유게시판  
       
작성자 장수선
작성일 2013-08-23 (금)
첨부#1 ga.jpg (461KB) (Down:1269)
ㆍ조회: 1544  
http://photo21.or.kr/cafe/?myhomeboard.5995.22
“ 초대합니다 ”

선생님, 이제서야 홍보를 할 만큼 숨통이 조금 열렸습니다. ^^


● 보았다. 공간을. 집합주택인 빌라와 맨션의 건물과 건물 사이를. 꽉 밀폐된 외부를. 기적처럼 그곳으로 햇빛이 드나들었다. 그 공간은 폐허이면서, 동시에 유적지였다. 어떻게 21세기에 ? 사람이 버린 공간에서 환멸과 우울이 따라다녔다. 특히나 반쯤 땅에 묻힌 반지하에 이르렀을 때, 나는 해머로 뒤통수를 맞은 것처럼 추락하고 있었다. 다른 세계로, 지구의 바깥으로 떠밀려 들어갔다. 그곳은 삶과 죽음이란 구분을 무너뜨렸고, 문은 제 구실을 잃고 허공에 초현실적으로 떠 있었고, 곰팡이는 몇 년째 확산되어갔고, 지난 비가 빠지지 않아 바닥에 물이 고여 있었다. 지금 이 땅을 오랜 시간이 지난 후 보는 것처럼 시간도, 여기에 있을 수 없는 것처럼 공간도 혼란스러웠다. 시퍼런 바람이 우주로 데리고 갈 것만 같았다.

전에 높은곳-카타콤베 사진집을 구입하신 분들께 이번에 출간하는 사진집 '가정동에서'를 선물로 드립니다. 못 오시는 분들을 위해 착불로 보내려고 하니, 제 블로그나 전화로 주소를 남겨주시면 좋겠습니다.

http://grimlike.blog.me/
010 8515 0263
이름아이콘 이희섭
2013-08-23 10:14
맘,몸부림의 귀한 결과물들이  정리가 되었구나.
더운날   애 많이 썼다.
이곳까지   팡이의 포자냄새와 수선의   땀냄새가  전해져온다.
또  새로운 유적지에 대한 해석들을 볼 수 있어서     독자인 나로서는
참 행복할 따름이다.
수고 많았다.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22     김태희님 이희섭 2018-09-18 101
  321     선생님 안녕하세요 김태희입니다 김태희 2018-09-16 114
  320     하해선생의 '닻 돛 덫2' 전시를 보고 한심거사 2018-05-01 230
  319        Re..하해선생의 '닻 돛 덫2' 전시를 보고 photo21 2018-05-02 194
  318     이희섭 사진전 "닻 돛 덫 2" 전시회 알리며 초대합니다. 2 photo21 2018-04-01 288
  317     깊은 동면에서 깨어남. 한심거사 2018-03-22 190
  316        한심거사님.... 이희섭 2018-03-24 161
  315     인사 및 연락처 유지수 2017-01-26 518
  314     선생님^^ 오랜만에 글 남겨봅니다. 조예슬 2014-08-15 1304
  313     조르바성 보아라..요.. 3 박실장 2014-03-18 1604
  312     초대합니다 1 장수선 2013-08-23 1544
  311     시대가 불러낸 디스토피아를 보았습니다 1 장수선 2013-08-03 1772
  310     피면 피는대로 지면 지는대로(2) 3 조르바 2013-05-28 1566
  309     피면 피는대로 지면 지는대로 2 조르바 2013-05-04 1018
  308     자꾸를 내린다.. 4 박실장 2013-04-29 1072
12345678910,,,22
Copyright ⓒ photo21.or.kr All Rights Reserved.